2030 SDGs 공익재단 네트워크 포럼

  • 대외협력 / 네트워크

기후변화시대 불평등, 인권, 젠더

 

2030공익재단네트워크1

 

 

지난 6월 24일, 2030 SDGs 공익재단 네트워크는 “기후변화시대 – 불평등, 인권, 젠더”를 주제로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두 번째 포럼을 개최하였다.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지난 2015년 UN 총회에서 전 세계 국가가 공동으로 달성해야 할 목표로 채택되어 향후 2030년까지 15년간 모든 나라의 정책수립에 나침반 역할을 하게 된다.

기후변화와 생태의 지속가능성이 중요한 핵심 목표

각 국가 시민단체는 유엔에서 채택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현장에 연관시키고자 하고 있으며, 공익재단 네트워크는 일반 시민, 기업, 정부가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라는 국제적 이슈를 이해하고 환경, 인권, 여성, 노동, 지역부문에 이러한 목표를 적용하기 위하여 연속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2030공익재단네트워크2

2030 SDGs는 17개의 세부목표로 구성되어 있다. 몇 가지 목표를 예를 들자면, ‘모든 곳에서 모든 형태의 빈곤 종식’, ‘기아종식, 식량안보달성 등’, ‘교육권보장’, ‘성평등달성 및 여아의 임파워먼트’,  ‘물과 위생설비의 관리’,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에 대한 대응’ 등이다. 17개 세부목표는 기존의 유엔의 발전목표가 무엇보다도 빈곤과 기아의 종식에 더 많은 강조를 둔 반면, 기후변화와 생태의 지속가능성을 중요한 핵심 목표로 채택한 것이다.

한국여성재단과 한국인권재단이 공동 주관한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와 불평등이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 불평등과 인권은 어떻게 연결되어 나타나고 있는지, 유엔이 제시한 지속가능발전목표에 어떤 성평등 이슈가 다루어지고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논의하였다.

기조발제로 조효제 성공회대학교 교수 <기후변화시대 – 불평등과 인권>이 있은 후 이성훈 한국인권재단 상임이사의 <불평등 관점에서 본 SDGs>, 김양희 여성환경연대 대표의 <젠더 관점에서 본 SDGs> 등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종합토론은 이성훈 한국인권재단 상임이사를 좌장으로 윤정숙 녹색전환연구소 이사, 한재각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부소장, 김은희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연구위원, 김현주 세이브더칠드런 팀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5개 재단이 함께하는 공익재단 네트워크는 한 해 동안 연속포럼을 통해 지속가능발전목표를 각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방법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것이다.

<저작권자© 한국여성재단,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2016/06/29 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