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짧은 여행, 긴 호흡> 공모사업 네트워크 워크숍 ‘여성활동가에게 숨을 불어 넣어주는 여행의 시작

  • 짧은여행 긴호흡

2018년 <짧은 여행, 긴 호흡> 공모사업 네트워크 워크숍이 5월 17(목) 한국여성재단 1층 박영숙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5월~10월까지 짧지만 강렬한 휴식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며, 이번 워크숍에는 사업 실무담당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앞으로의 여행계획과 각 팀의 특별함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완전히 소진된 상황에서 짧은 여행, 긴 호흡 사업 신청서를 밤마다 틈틈이 썼고, 쓰면서 숨이 쉬어졌다”

“힘들어하는 동료 활동가에 무엇을 선물해줄 수 있을까?”

“설렘과 생각만으로 벌써 열두 번도 더 갔다 왔다. 떠나서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현장에서 활동가로 열심히 살아남아 앞으로 몇 번 더 <짧은 여행, 긴 호흡>에 참여하고 싶다”

   
   

동대전장애인성폭력상담소의 설이숙 활동가는 활동가로서 내적갈등을 겪으며 <짧은 여행, 긴 호흡>에 신청한 이유를 발표하였습니다. ’장애인 성폭력상담은 특히 더 열악하고 척박한 환경에서 활동가 개인의 헌신과 열정이 많이 요구되어 신입활동가들이 1년을 버티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 올해에도 다른 활동가가 이직을 하고, 숨이 안 쉬어질 만큼 힘든 상황 속에서 <짧은 여행, 긴 호흡> 공모를 봤을 때 기뻤다,‘ ’야근을 하면서 밤마다 신청서를 틈틈이 썼고, 쓰는 동안에 숨이 쉬어졌다‘라고 했습니다.

익산여성의전화의 봉귀숙 활동가는 이번 여행의 테마가 ‘나로서 같이서기 자매애 여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익산지역은 인구 30만명으로 폭력피해자 지원기관은 많이 있지만 ‘미투운동 관련해서 캠페인을 하고자 해도 각자 업무하기에 바쁘다’ ‘이번 여행을 통해서 활동가들이 개개인으로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하기 위한 기회로 삼아, 하나를 보더라도 여성주의 관점으로 보고 앞으로 지역에서 힘을 모아나가는 자매애를 맺고 싶다’ ‘ 짧은 여행, 긴 호흡이 지역에서 조그마한 씨앗을 던져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발표해 주었습니다.

네트워크 워크숍이 진행되는 동안 가장 큰 웃음소리를 만들어 냈던 것은 ‘가장 먼 곳으로 떠나고 싶었다.’ ‘떠나서 돌아오지 않을 지도 모른다’는 한 활동가의 발표였습니다. 그 발표 속에서 우리가 짐작할 수 있듯이 공익단체 여성활동가의 현실은 녹록치않습니다.. 언제나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 바삐 묵묵히 일하는 여성활동가에게 <짧은 여행, 긴 호흡>의 의미는 남다릅니다. 1년을 준비해서 신청을 하고, 여행 일정을 손꼽아 기다리고, 준비하는 모든 과정이 행복하고 즐거움, 무엇에도 방해받지 않을 자유, 온전한 쉼이 바로 <짧은 여행, 긴 호흡>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여성재단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교보생명의 후원으로 2004년도부터 시작해 올해로 15년간 공익단체 여성홛동가의 쉼과 재충전을 위한 휴(休)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공익단체 여성활동가들의 쉼을 책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저작권자© 한국여성재단,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2018/06/05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