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행복을 키우는 인큐베이터, 공간문화개선사업

  • 공간문화개선사업

모두들 달뜬 표정이었다.
여성재단 박영숙홀에 둘러앉은 얼굴들엔 저마다의 기대와 기쁨이 가득했다. 자리가 정돈되고 인사가 오가기 시작하자 전국 팔도의 사투리가 다 튀어나온다. 누구는 부산에서, 누구는 목포에서, 완주, 경주, 대전, 전주, 수원, 인천, 그리고 서울에서 이동해 한 자리에 모였다. 2017년 공간문화개선사업에 선정된 시설 담당자들이다.

2017년 공간문화개선사업에 선정된 단체는 총 9개다. 이주여성, 저소득 한부모 가정, 비정규직여성, 장애여성, 지역여성, 성/가정폭력 피해자, 위기청소년 그리고 아동들을 위한 시설들이 선정됐다. 100여개의 지원 단체 중 9곳만 선정됐다 하니 10대 1의 경쟁을 뚫고 선정된 셈이다.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의 지원으로 2009년 시작한 공간문화개선사업은 여성들의 ‘공간’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아주 특별한 사업이다. 다양한 계층의 여성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공간이 갖고 있는 중요성을 일찍이 알아봤던 것이다. 이와 같은 성격의 다른 지원 사업은 찾기 힘들 정도로 전국에서 거의 유일하다.

매년 많은 단체들이 이 사업에 신청한다는 것은 그만큼 공간이 열악하다는 것을 말한다. 시설들이 신청한 공간들은 대개 상담실, 프로그램실 등의 돌봄과 치유가 이루어지는 곳이었다. 그러나 낙후된 시설로 효과적인 공간 활용이 어려움은 물론 안전마저 걱정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이 공간들이 지역 내 유일하기에, 지역 여성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기에 운영을 멈출 수 없었다. 비영리 단체가 감당하기엔 공간 재정비에  드는 비용이 부담스러운 게 현실이기도 했다.

이들 단체가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 바로 공간문화개선사업이다. 단순히 지원금을 주는 사업은 아니다. 공간의 유형과 주이용자, 문제점 등을 파악하는 공간문화컨설팅을 거쳐 시설개선 공사를 진행하고 이후 지속적인 사후관리도 지원하고 있다. 

공간을 개선하는 작업은 공간의 기능적 측면을 높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많은 여성들의 삶에 변화를 만드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에 그 의미가 깊다. 이용자들의 특성과 욕구에 최적화시킨 공간은 내담자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주고 이는 내담자의 재방문비율을 높인다. 또한 개선된 공간을 기반으로 다양한 활동 프로그램 진행이 가능해져 다양한 층위의 여성들의 방문을 이끌어내고 있다. 재탄생한 공간은 각 단체들의 역량강화에도 중요한 기반이 된다. 공간제약으로 진행하지 못했던 상담, 돌봄, 교육 등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7 공간문화개선사업 사업설명회에 참석하기위해 한 달음에 달려 온 9개 단체들, 경주여성노동자회, 기장열린상담소, 동대전장애인성폭력상담소, 목포YWCA, 생각나무BB센터, 수원일하는여성회, 이산모자원, 인천한부모가족지원센터, 전주푸른여자단기청소년쉼터.

선정소감을 묻는 질문에 한결같은 대답이 돌아온다. ‘어려움이 많았는데 선정되어 기쁘고 고맙다’는 것. 떨리는 목소리 사이로 공간의 한계 때문에 여성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많은 것들을 속으로 삼켰던 아픈 속내가 읽힌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여성들에게 꿈과 희망을 지원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던 이들 단체에 응원을 보내며 이 공간문화개선사업을 계기로 보다 많은 여성들을 위한 행복의 인큐베이터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글 ㅣ 이소망

<저작권자© 한국여성재단,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2017/07/06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