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씨의 특별한 집밥 초대

  • 물품나눔

대상청정원이 미혼모 모임 인트리(人Tree) 회원들과 자녀들에게 특별한 집밥을 선물했다. 지난 8월14일 서교동 어슬렁정거장 카페에서는 대상청정원의 주부봉사단이 직접 요리한 음식을 인트리회원들과 함께 추억이 있는 음식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는 한여름 만찬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은 또한  건강한 식문화를 만들어가는 대상 기업이 하는 <희망숟가락>의 일환으로 이날 물품전달식도 함께 진행됐다.


누구에게나 있는 나에게 특별한 음식

누군가를 위해 음식을 하거나 마음을 담은 음식을 대접받은 추억은 누구에게나 있다. 인트리회원들에게 미역국이란 더 각별한 음식이다. 홀로 아이를 낳아야했던 회원들중 한 분은 또래 친구로부터 대접받은 미역국 한 그릇에 위로를 받기도 하고 갓 태어난 아이에게 젖을 물릴 수 없어 눈 앞에 놓인 미역국을 먹지 못했던 이야기들이 오갔다.

청정원의 두번째 초대

해마다 대상청정원이 여성재단과 함께하는 물품나눔 <희망숟가락>은 올해도 <정원씨의 집밥>초대로 시작됐다. 건강한 식문화 기업 대상청정원은 2010년부터 여성재단과 물품나눔을 해오고 있다. 청정원 주부봉사단은 이런 나눔문화를 실천해오고 있는 오랜 자원활동가들의 모임이다. 오늘 만난 주부봉사단과 인트리 회원들은 서로의 활동을 소개하며 내년에도 꼭 만나자고 약속했다.

준서의 돼지저금통 전달식

최형숙 대표의 자녀 준서군이 돼지저금통을 여성재단에 전달했다. 8월 여름이 생일인 준서는 1년 동안 동전을 모아 여성재단에 기부하는 오랜 기부자이다.

<저작권자© 한국여성재단,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2015/08/20 15:51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