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클럽캠페인 중계2] 안산 일동, 이제 동네에서 사는 게 ‘만만’해요

  • SOS캠페인

 

경기도 안산시 일동에는 우리동네방과후라는 마을센터가 있다. 지난 10월23일, 늦은 저녁 만만클럽모금캠페인을 위해 만난 선생님들과 지역주민들. 마을의 안전을 꼼꼼히 살펴볼 눈을 만들기 위해 모였다. 먼저 CPTED(환경개선을 통한 범죄예방)의 원리를 배우고 직접 동네를 돌기로 했다. 아이들이 매일 이동하는 익숙한 그길을 따라 안전도를 체크했다.

-잘 몰랐는데, 골목이 많이 환해졌어요. 전에는 골목이 어두워 밤길이 무서웠는데, 이 정도면 가슴 졸이지 않아도 되겠어요. 언제 이렇게 바뀐거죠?

 -놀이터가 동네 한 가운데 있어 주변 집들이 감시할 수 있는 건 좋은데, 나무가 무성해 잘 안보이고 놀이터가 어둡네요. 나무가 무성한 게 무조건 좋은 건 아니네요.

 -아까 본 583번지 ○○빌, 거긴 정말 모범답안인데요, 가스배관 처리, 방범창 설치, 건물사이 공간도 초록 철망으로 차단하고, 집 뒤 골목도 불을 켜 놓고, 1층 입구 주차장엔 센서조명과 감시카메라까지. 그 집도 물론 안전하겠지만, 주위에 사는 분들도 자신들의 집을 한번 쯤 돌아볼 것 같아요. 우리 집도 다시 살펴봐야겠어요.

-놀이터 앞 공터를 주차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면 주차장으로 정비해야지, 공터로 방치하고 사용하는 건 위험한 것 같아요. 그 안쪽이 청소년들의 공공연한 흡연구역이 되고 있어요. 구청에 연락해서 담장과 구석의 쓰레기를 정비하라고 민원 넣어야겠어요. 주차장이 생기면 들고나는 차때문에 아이들이 위험하지 않을까해서 주차장 설치를 반대했는데, 무조건 반대가 아니라 합리적인 협조도 필요한 것 같네요.

활동 후 소감을 나누다 보니 동네와 주민들의 특징, 최근 동네 이슈 등 이야기들이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다음주에는 아이들과 함께 낮에 동네를 다시 한 번 돌아보며 아이들이 느끼는 동네의 안전을 들어보기로 했다.

폭력없는 사회,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만만클럽 회원님께

우리집과 우리 동네의 안전도를 체크할 수 있는 모니터링수첩을 드립니다.

만만클럽 모금캠페인 기부신청: 02-336-6463 (만만클럽 담당자) 

<저작권자© 한국여성재단,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2014/10/30 11:12

첨부파일